Social Editor TFT
TODAY 0 TOTAL 646,799
TFT의 A to Z : 썸머캠프 TFT 편




다른 대학생 프로그램과 달리 MF는 모든 프로그램을 

스스로의 손으로 기획하고, 

스스로 진행하는거 아시죠?


그리고 그 중심에 TFT가 있습니다!

 TFT라는 용어는 아시다시피 Task Force Team의 약자이며, 

조직 내 어떤 중요한 업무(Task)를 추진할 때 그 업무와 관련되어 

선발된 사람을 모아놓은 그룹을 말합니다.


MF 내에서도 여러 활동이 있으며, 이를 위해 TFT가 조직되는데요.

지역이나 학교구분없이 MF라면 누구나 지원할 수 있으며,

 TFT에 따라 면접이나 실기전형을 걸쳐 최종적으로 선발되게 됩니다. 


그렇게 조직된 TFT는 적게는 1달에서 길게는 2년까지 해당 업무를 수행하게 됩니다!

 그리고 MF의 TFT는 크게 행사TFT와 특화 TFT로 나뉩니다. 

또한 각 갈래 별 특징과 세부 TFT 목록은 다음과 같습니다.





1. 행사 TFT 


 : 특정기간 동안 오프라인 행사를 기획하고 운영하는 TFT 

(발대식TFT, 썸머캠프TFT, 플래닝TFT, 파이널라운드TFT, 라페TFT 등)



2. 특화 TFT 


특수한 목적으로 상시 활동하는 TFT

(쇼잉TFT, 버징TFT, 티칭TFT)




그럼 지금부터 

Summer Camp TFT에 대하여 알아볼까요~?



TFT 꽃이라고 불리는 Summer Camp TFT 

MF행사 가장 행사인 썸머캠프를 처음부터


 기획/구성/진행하는 TFT 입니다!


42일간의 치열하게 구성하여 300여명의 MF들에게 잊을수 없는 여름을 선물해 주는 만 큼

가장 인기가 많은 TFT이며, 기회도 쉽게 얻을 수 없는 


Exciting hell이라는 말이 가장  어울리는 TFT 라고 할 수 있습니다.




아래는 지난 11 포스팅 

Summer Camp TFT 관련된 기사를 모아놓았습니다!

 타이틀 이미지와 2 이내의 간단한 설명을 언급하였는데요.

사진을 누르면 해당 포스팅으로 이동합니다!



MF여러분들이 Summer Camp TFT 도전하는데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 썸머캠프TFT tip ]

2013 썸머캠프 TFT 선발을 위한 썸캠상사 공고

[ Idea Festival 1 ]

1박 2일간의 2013 썸머캠프TFT 선발 과정 1

[ Idea Festival 2 ]

1박 2일간의 2013 썸머캠프

TFT 선발 과정 2

[ 썸머캠프TFT OT ]

설레이는 썸머캠프 TFT의 시작


[ 썸머캠프 1일차 오전 ]

2013 썸머캠프 My아프간

1일차 오전

[ 썸머캠프 1일차 오후 ]

2013 썸머캠프 My아프간

1일차 오후

[ 썸머캠프 1일차 토크 ]

2013 썸머캠프 My아프간

1일차 토크 콘서트

[ 썸머캠프 1일차 군무 ]

2013 썸머캠프 My아프간

1일차 군무 전쟁


[ 썸머캠프 2일차 오전 ]

2013 썸머캠프 My아프간

2일차 오전 

[ 썸머캠프 2일차 오후 ]

2013 썸머캠프 My아프간

2일차 오후

썸머캠프 2일차 파티 ]

2013 썸머캠프 My아프간

2일차 파티

[ 썸머캠프 3일차 ]

2013 썸머캠프 My아프간

3일차


[ 썸머캠프 TFT 인터뷰 ]

2013 썸머캠프TFT의

소감 인터뷰

[ 썸머캠프 번외 기사 ]

2013 썸머캠프 My아프간의

주역 인터뷰

[ G-TFT,수류회인터뷰 ]

2013 썸머캠프TFT를

빛내주신 지니어스 TFT와

수류회 인터뷰

[ 우승팀 인터뷰 ]

2013 썸머캠프TFT

우승팀 인터뷰

'12th Beats > etc.' 카테고리의 다른 글

TFT의 A to Z : 쇼잉 TFT 편  (0) 2014.07.10
TFT의 A to Z : 티칭 TFT 편  (0) 2014.07.10
TFT의 A to Z : 썸머캠프 TFT 편  (0) 2014.07.10
MF의 A to Z : 면접 편  (0) 2014.03.11
MF의 A to Z : TS Story 편  (0) 2014.03.11
MF의 A to Z : 행사 편  (0) 2014.03.1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